연극 ‘동백꽃’

후플러스

제2회 말모이연극제서 강원도 투박한 사투리로 재현

말모이 연극제 강원도 부문 연극 ‘동백꽃’ 포스터

 

1013일부터 18일까지 대학로 우리말 연극 축제 2회 말모이연극제여섯 번째 참가단체(극단 ACTS138)의 연극 동백꽃을 무대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연극 동백꽃은 김유정(1908~1937)의 단편 소설 동백꽃이 원작이다. 농촌을 배경으로 마름의 딸과 소작인 아들의 풋풋한 애정을 해학적으로 그려낸 작품으로 토속어와 향토적인 소재의 사용으로 서정적인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강원도의 투박하면서도 구수한 사투리로 재현되는 공연이다. 강원도 출신이 아닌 이자순(각색/연출)과 출연진(조재웅,윤소원,김시원)은 강원도 연극인의 사투리 번안 및 지도를 받았다.

말모이 연극제는 전국의 지역색과 사투리를 담은 작품들로 나아가 대한민국을 하나로 아우르는 우리말 축제로 발전시키기 위한 우리말 연극제로서 우리말을 수호하자는 취지로 연극계에서 2017년부터 준비한 연극 축제다.

1910년에 주시경 선생의 뜻을 이어 편찬된 현대적인 국어사전 말모이에서 이름을 따왔다. 말로 표현하는 무대 예술인 연극이라는 양식에 구수한 우리말의 특색 있는 어휘들 즉 순수 우리말로 극화한 데 특색이 있다.

이자순(각색/연출)강원도 산골 순박한 소녀와 소년의 사랑 이야기가 모두에게 이번 해의 힘든 시간들을 잠시 잊고, 고무줄 끊고 책상에다 줄 그며 토닥거리던 어린 시절의 순수함을 떠올리며 풋사랑의 알싸한 향기를 만나는 힐링 타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회 말모이연극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지침으로 관객들은 줄을 설 때 2미터(최소 1미터) 이상 간격 유지, 공연장 입장 시 증상 여부 확인, 정보무늬(QR코드) 등을 활용한 출입명부 작성, 공연장 내 좌석 한 칸 띄어 앉기’, 공연장 내 마스크 착용 등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운영하고 있다.

공연장은 서울 종로구 대학로1123 대학로스타시스빌딩 지하2층 후암스테이지1관이다.

공연 시간은 평일 오후 730(윌쉼), 토요일 오후 3, 6, 일요일 오후 3시다. 관람료는 전석 3만원. 예매는 인터파크 및 대학로 티켓닷컴에서 가능하다.

후플러스 개요

2003년 설립된, 공연 문화,예술 기획사로 제작, 기획 및 투자 유치를 하며, 저작물의 판권 영업 및 프로덕션의 관리 대행 업무를 하는 전문 공연 기획사다. 기업행사와 음반제작 활동에서 2010년 예술 창작활동 중심으로 변화하여 현재까지 300여편이 넘는 기획, 홍보, 제작 등 왕성한 활동에 이르렀다.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1123 대학로스타시티빌딩의 소공연장 후암스테이지1관 등을 운영하며 무료 공연,행사 기획자 양성과정을 신설하여 기획자를 배출 등, 창의 활동에 기여하고 있다.

웹사이트http://www.whoplus.net




김태봉 기자
작성 2020.10.31 10:13 수정 2020.11.04 12:51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