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이그노벨상,노벨상 반대?

황당한 상 노벨상 패러디 ‘이그노벨상’

악어에게 헬륨가스 주입하고, 똥으로 칼 만든다?

청명한 하늘이 많은 이들의 감성을 건드리는 가을이다. 매년 이맘 때가 되면 모든 과학기술인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노벨상 시상식이 열리기도 한다.


(노벨상 관련 이미지)


이와 함께 진행되는 조금 특별한(?) 시상식 역시 많은 이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준다. 다소 황당무계하지만,창의성이란 가치를 누구보다 중요시하는 이그노벨상이 그것이다.


노벨상의 패러디인 이그노벨상은 또 어떤 기발한 연구를 우리에게 전해줄까.


2020 이그노벨상의 주인공들을 사진과 함께 알아보자.


음향학상(ACOUSTICS PRIZE): 악어가 헬륨가스를 마시면?

오스트리아, 스웨덴, 일본, 미국, 스위스라는 다국적(?) 공동 연구진은 파충류가 내는 몸집과 소리의 연관관계를 입증하고자 했다.

연구진이 이를 위해 암컷 악어를 헬륨가스가 있는 통에 넣어 보았더니 실제로 몸집에 따라 소리 주파수가 달라졌다.특히 번식기에 자신의 크기를 과시하기 위해 악어들이 큰 소리를 낸다는 분석이다.



심리학상(PSYCHOLOGY PRIZE): 눈썹 진할수록 나르시시스트?

캐나다 토론토대 미란다 지아코민 박사 연구팀은 눈썹과 자기애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눈썹이 진할수록 자기애가 강하다는 것이 연구팀이 내린 흥미로운 결론이다.

한편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이번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은 화려한 세레모니(?)로 기발한 웃음을 주기도 했다.

심리학상을 수상한 니콜라스 룰 박사가 지폐를 눈썹에 붙인 모습이 유쾌하다.



경제학상(ECONOMICS PRIZE): 소득 높을수록 키스 자주해

스코틀랜드 애버테이 대학 크리스토퍼 왓킨스 연구팀은 약 3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주제는 경제 수준과 키스의 상관관계


그 결과 실제 소득이 높을수록 키스를 자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연한 말이겠지만, 소득이 높고 키스를 자주 하는 부부일수록 관계 역시 안정적인 것이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곤충학상(ENTOMOLOGY PRIZE): 곤충학자도 거미는 무서워

곤충 연구자인 리처드 베터 박사의 연구 역시 흥미롭다. 곤충학자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생물체는 곤충이 아닌 거미라는 것.

베터 박사에 따르면 단지 2개 더 있는 다리와 많은 털이 큰 영향을 끼친다고 한다. 악몽에도 자주 나온다는 걸 보면, 전문가도 공포는 어쩔 수 없는 모양이다.


재료과학(MATERIALS SCIENCE PRIZE)

가장 엽기적인 연구는 인분을 얼려 만든 칼.

-미 과학자 7명은 이누이트 족이 배설물로 칼을 만들었다는 이야기를 과학적으로 검증하고자 했다.



영하 50에서 꽁꽁 언 인분칼은 실제 고기를 썰 수 있었을까?

실제 실험 결과 이러한 시도는 전혀 통하지 않았다고 한다.이밖에도 살아있는 지렁이에 고주파를 가한 물리학상(MEDICINE PRIZE),

정치인이 의사보다 더 생사에 큰 영향을 미친다며 코로나 위기를 정치적으로 이용했음을 비꼰 의학교육상(MEDICAL EDUCATION PRIZE) 등이 많은 호응을 얻었다. 때론 반면교사의 교훈을, 때론 기발한 창의성을 전해주는 이그노벨상의 유머야말로 삭막한 세상의 오아시스가 아닐까.

 


 

이 저작물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 및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김태봉 기자
작성 2020.10.30 10:13 수정 2020.11.03 20:52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