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앞 화환 응원과 격려

진혜원 검사, 서방파 대검나이트 개업 비유

김근식 교수 “상급자 모욕으로 징계해야”

김웅 의원 “화환보면 나이트클럽 떠오르나”

 

<진혜원 검사 페북 캡처>

추미애 장관이후 박원순 서울시장과 사진을 찍었다고 성추행이냐고 비아냥거리다 서울 동부지방 검찰청 부부장검사로 영전한 진혜원 검사는 SNS조직폭력배들은 해당 영역에서 위세를 과시하려고 분홍색.붉은색 꽃을 많이 쓴다.”서초동에 대검나이트(클럽)이라도 개업한 줄 알았다고 비꼬았다.

 

진 검사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5일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리상 법무장관의 부하가 아니지만 동부지검 부부장 검사는 직제상 검찰총장의 명백한 부하라며 검찰총장 응원화환을 조폭조직 나이트 개업으로 조롱했으니 상급자에 대한 하급자의 공개모욕은 최소한 징계가 불가피하다. 윤총장이 쪼잔하게 징계하지는 않을 건데 그래도 잘못은 잘못이다.”라고 꼬집어 비판했다.

 

이어 아마 김남국 김용민 따라서 대깨문 선봉장 해주면 공천받을거라 생각하는 모양인데 공천은 한참 남아있으니 지금부터 오바하지 마라면서 그러다 진짜 다친다고 비꼬았다.

 

또한 국민의힘 김웅 의원도 sns를 통해 요즘 배우는게 많다.” , “화환을 보면 보통 결혼식, 개업식을 떠올리는데 누군가는 나이트클럽을 떠올린다는 것을 알았다.”링위에서 떡실신 KO되고 나서 링밖에서 상대방이 준비 안해왔더라고 외치며 정신승리하는 것도 배웠다. 공부가 안되도 떡실신인데 공부하고 왔으면 초상치렀겠어요라고 맞받아치는 글을 남겼다.



김태봉 기자
작성 2020.10.26 18:02 수정 2020.10.29 21:09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