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길

시니어 과학기술인

활동을 함께하는 S대 K명예교수께서 보내주신 자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길

김태봉 기자

작성 2020.02.13 17:55 수정 2020.02.16 23:18

시니어 과학기술인 포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극복의 길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퇴치에 힘을 모아야합니다.

 

박테리아 침투로 발병한 병은 항생제로 죽여 치료할 수 있지만, 바이러스 침투로 발병한 병은 약이 없어서 치료할 수 없습니다. 우리 몸이 가지고있는 면역력을 높여서 몸 스스로가 치료하도록 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중국 코로나바이러스

박테리아와 바이러스의 생존력 차이

크기에 있어서 박테리아는 보통 아미트로미터(, 1000분의 1mm)의 크기로 몸속에 침투할 수 있으나 세포속으로는 침투할 수 없는데 비해 바이러스는 이보다 훨씬 작은 나노미터(nm,100만분의 1mm)크기로 세포의 핵속의 유전자 속에까지 침투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이보다 더 큰 차이점은; 박테리아는 하나의 세포로 이루어진 단세포 생물로서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기관을 갖추고 있습니다. , 양분을 먹고 스스로 유기물을 만들어 살아가면서 번식할 수 있지요. 모든 생물들처럼 스스로 생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바이러스는 리보솜과 같은 기관이 엇기 때문에 스스로 필요한 에너지나 유기물을 만들어 낼 수 없으므로 스스로 생존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바이러스는 온전히 생물의 범주에 속하지 못합니다.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고 숙주가 되는 생물에 붙어 기생하여 그 생물의 힘을 빌어서만 생존하고 증식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바이러스를 샘물체가 아닌 입자와 같은 존재로 분류하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바이러스는 깨끗하고 건조한 공기중에서는 생존하지 못합니다. 피부에 붙으면 5분정도, 티슈 종이에서는 15분정도, 구멍이 없는 금속이나 플라스틱 표면에서는 하루나 이틀 정도,점액 안에서는 좀 더 오래 살 수 있고, 영하의 날씨에서는 장기간 생존합니다. 날씨가 더워지는 늦봄이나 여름이 되면 생존할 수 없어서 각종 바이러스 침투로 생기는 질병이 사라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코로나 바이러스는 인간에게 침투하여 발병한 바이러스의 일종입니다. 사스(SARS), 메르스(MERS)도 모두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이며, 계속 새로운 종류의 코로나 바이러스로 변형됩니다. 현재까지 인간에게 발병을 일으킨 코로나 바이러스가 6가지였는데, ’우환 폐렴을 일으킨 코로나 바이러스가 7번째 변형 코로나 바이러스로써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명명되고 있는 이유입니다.

 

예방 및 치료에 중요한 것들

바이러스 침투로 발병한 모든 병은 우리 몸의 면역력을 최상화시켜 우리 몸속의 유전자 자체가 바이러스를 격퇴시키게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고 치료법입니다.

그러기위해서는;

-충분한 휴식: 10시이전 취침 7~8시간 수면 취하기

-음식물로는 비타민A 가 많은 녹황색 채소와 고구마를 많이 먹고,

-비타민C가 많은 귤,사고,대추,딸기,레몬,오렌지등 신 과일을 매일 섭취하고,

-비타민E가 많은 견과류(넛트) 콩나물,녹두나물,시금치,양배추 등을 충분히 섭취하고 요리시 기름은 카놀라 기름이나 콩기름을 사용하기기 바랍니다.

-하루에 8컵 이상의 물을 마시면 바이러스를 격퇴시키는 백혈구의 활동이 최상이 됩니다.

-백혈구의 활동을 무력하게 하는 술 담배 커피 마약륜s 단호히 끊으시기 바랍니다.

-열대지방에서는 우기에, 온대지방에서는겨울철에 코로나 바이러스 발병이 되는 이유가 비타민D의 결핍과 관계가 있다는 연구보고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햇빛 가운데 운동하거나 겨울철에는 햇빛 드는 창가에서 활동하는 것이좋고 말린 채소(시래기,무우말랭이)와 말린 과일들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세제를 통해 손을 씻을 경우; 비누 거품을 내어 곧바로 씻으면 바이러스가 죽지않습니다. 손에 거품을 내고 최소한 20초 이상있다가 물로 앃어내야 바이러스가 죽습니다.

20초는 생일 축하합니다(Happy birthday to you)“노래를 전부 부르기를 두 번 하는 동안 걸리는 시간과 일치합니다.

건강하십시오!

 

교수님 고맙습니다.

 

<기사 제공: 서포터 김은>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