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방향 설정·대안 모색' 포럼 개최

국가성평등지수 개선을 위해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각 분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수렴, 성평등 정책 기여

입력시간 : 2019-06-14 13:43:41 , 최종수정 : 2019-06-14 13:43:58, 안성연 기자
그래픽=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방향 설정과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와 함께 14일 중앙대학교에서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는 국가의 성평등 수준을 파악해 정책 추진 방향을 수립하고, 양성평등 정책과제의 시행을 점검하기 위해 매년 성평등 지수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현행 지표는 경제활동, 의사결정 등 8개 분야로 구성되며, '완전한 성평등 상태'를 100점으로 산정한다.


사진-여성가족부 (국가성평등지수 개요)


2009년 처음 개발된 국가성평등지수의 측정지표는 그동안 시대의 변화에 맞추어 일부 지표가 변화되기도 했지만, 지수가 개발된 지 10여년이 지나면서 지수 측정 결과에 대한 정책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지표 전반에 대한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여성가족부는 국내외 다양한 지수를 검토하고, 의견수렴 등을 거쳐 새로운 성평등지수를 도입하기 위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연구'를 오는 10월까지 진행한다.

이번 포럼은 지난 4월 30일 계약 체결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연구'(연구책임자 중앙대학교 김경희 교수)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것으로 국가성평등지수의 현황과 개편 필요성, 성평등 개념화 방안, 사회정책 지표 개발의 쟁점 등 세 분야로 나눠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이날 성평등지수 개발에 예상되는 쟁점을 토론하고, 세부 지표 개발과 활용방안에 대한 자문과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이 자리에는 연구진 이외에 여성가족부, 통계청 등 관계부처와 성평등정책, 젠더 폭력, 노동, 복지·가족, 교육, 문화 등 분야별 전문가가 발표와 토론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여성가족부에서는 국가성평등지수 전반에 대한 체계를 점검하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 포럼을 통해 각 분야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이 모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국가성평등지수가 정부의 성평등정책 수립과 집행에 적극 활용돼 성평등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안성연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미디어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