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호부두 일원 재개발 정책토론회 개최 !

6월 14일(금) 오후 4시 용호종합사회복지관 2층 강당에서 개최 !

용호부두 개발전 활용방안을 제시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

용호부두는 시민의 재산입니다.

입력시간 : 2019-06-13 14:21:22 , 최종수정 : 2019-06-13 14:32:43, 유장근 기자

 

박재호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이 주최하는 용호부두 일원 재개발, 어떻게 할 것인가?’ 주민 정책토론회가 오는 61416시 용호종합사회복지관 2층 강당에서 개최된다.

 

  박재호 의원은 용호부두는 돌려받아야 할 시민의 공동자산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수렴한 주민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주민들의 편익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토론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201241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용호부두 재개발이 반영된 바 있으며, 2015년 중국 텐진 항에서 컨테이너 폭발로 200명이 사망한 사고 이후 부두사용에 관한 이야기가 거론되고, 지난 228일에는 용호부두를 출항한 러시아 화물선이 광안대교를 충돌한 사고로 용호부두의 시민 환원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용호부두 관계기관인 부산지방해양수산청(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부산남구청, 부산항만공사, 부산도시공사는 4월부터 2차례 협의를 통해 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이 기본업무협약의 주요 골자는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가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부산시, 부산항만공사가 공동으로 사업계획을 제안하는 것이다.

 

  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은 단순히 용호부두 기능 정지와 친수공간을 마련하는 수준이 아닌, 섶자리, 하수종말처리시설 예정지, 용호만 매립부두 등 부두 일원을 종합 개발하는 방식이다또 이날 토론회에서는 용호부두 재개발 전 개방부지 관리 주체가 된 부산 남구청이 수변공원 조성, 캠핑장 조성, 스포츠·놀이시설 설치 등의 활용방안을 제시하여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한편, 박재호 의원은 제2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 3월과 52차례에 걸쳐 선박의 입항 및 출항 등에 관한 법률’, ‘해사안전법’, ‘선박직원법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장근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유엔평화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