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하루] 한사 閑思

유차영

입력시간 : 2019-06-11 18:10:20 , 최종수정 : 2019-06-11 18:11:42, 편집부 기자




한사 閑思

 

 

하늘 나는 저 기러기

떨어지랴, 어지러울까

 

물 위에 뜬 돛단배

오히려 한가롭구나

 

봄날에는 꽃무리 속에서

님 그리워 혼 줄 놓았었는데

 

불꽃 단풍 노을 익으면

술 잔 속에 달 담아 건넬 수 있으리

 

흰 눈 나려 물 길 얼면

서러워서 어이 울까

 

성글은 머리카락 잿빛으로 흩날리면

가는 봄이 다시 그리울 텐데


 

 

 


​[유차영]

음유시인 / 문화예술교육사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편집부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코스미안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