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여름이 곁에 다가온다

여름을 이기는 방법

의학적으로 도움되는 방법

입력시간 : 2019-05-26 19:06:42 , 최종수정 : 2019-05-29 13:00:58, 김태봉 기자


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의학전문 기자 홍혜걸

무더위를 어떻게 이길 수 있을까?.

의학적으로 도움되는 8 가지를 알아본다.

 

봄은 짧게 지나가고 어느 덧 초여름의 문턱이 성큼 다가오는 느낌이다.

봄의 여왕 May Queen은 이제 옛 명성으로만 남을 것 같다.

 

1. 이수치열(以水治熱)

 

이열치열(以熱治熱)은 가장 잘못된 태도다.

일부러 사우나 등 더운 곳에 가거나, 뜨겁고 매운 음식을 먹는 것은 미련한 짓이다. 체열이 올라가 더욱 탈진에 빠지게 만들며, 심한 경우 열사병이 생길 수도 있다.

 

의학적으론 이수치열이 좋다. 그러니까 더위는 물로 다스려야한다는 뜻이다.

물은 우리 주변에서 가장 비열이 높은 물질이기 때문이다.

온도를 1 도 올리기 위해 가장 많은 열을 빼앗아가는 물질이 바로 물이다.

무더운 계절일수록 수시로 물을 마시거나 가벼운 샤워나 등목 등으로 체온을 식히는게 현명하다.

 

2. 땀을 많이 흘린다면 조금 짜게 섭취

 

더울 때 장시간 운동이나 노동을 해서 땀을 많이 흘려야한다면 물만으로 부족하고 소금의 도움이 필요하다. 맹물만 많이 마시면 저나트륨 혈증이 올수 있기 때문이다.

나트륨 부족으로 뇌세포 부종으로 붓고 두통과 구토, 의식 혼란에 이어 사망 할 수 도있다. 보통 사람들은 괜찮다.

 

더운 날씨에 운동하는 장거리 선수나 행군하는 군인들, 조선소 노동자들이 해당된다. 이 분들은 목이 마를 때만 물을 마시는게 좋다. 그리고 물은 1시간에 최대 800cc이상 마시면 안된다.

 

미국 스포츠 의학회는 물 1리터에 소금 0.5에서 0.7그램 정도 섞어서 마실 것을 권유한다. 이 농도는 보통 스포츠 음료보다 두배 정도 진한 농도다.

일부러 소금을 먹는게 어색하다면 얼큰한 국물 등 평소보다 조금 짠 음식을 먹는게 좋겠다.

 

3. 선풍기를 활용.

 

더울땐 에어컨이 가장 좋다.

그럴 여유가 없다면 선풍기도 훌륭한 차선책이다. 선풍기 돌연사는 완전히 낭설이다. 저체온증이나 호흡방해로 인한 산소 부족이란 설이 많지만 전부 낭설이다.

 

현대의학은 기왕력으로 해석한다.

해마다 심장마비 등 돌연사로 2만여 명 숨지고 있다. 이들이 숨질때 우연히 선풍기 바람을 맞고 있었다는 시간적 선후 관계가 겹친 것이다. 그러니까 원래 심장병 등 지병으로 죽을 사람이 선풍기를 맞고 숨져서 겉으로 보기에 센 선풍기 바람이 원인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예컨대 밥을 먹고 돌연사했다고 밥을 돌연사의 원인으로 보지 않듯이 선풍기 바람도 돌연사의 원인이 아니다.

 

4. 계란과 옥수수를 추천

 

더위를 이기는데 필수적인 영양소인 단백질과 비타민B 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계란은 우리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값이 싼 단백질이다.

계란 하나가 보통 60그램인데 요즘 200원 정도한다.

소고기 등심 한근은 600그램인데 4만원입니다. 그러니까 단위그램당 계란이

소고기보다 20분의 1이나 싼 단백질 공급식품이다.

 

옥수수는 알갱이를 통째로 먹는 거의 유일한 곡류다. 알다시피 곡류는 껍질과 알맹이, 씨눈 등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우리가 먹는 대부분의 곡류는 껍질과 씨눈이 도정 과정을 통해 제거된 알맹이 부분이다. 그런데 항암 효과 등 건강에 도움을 주는 페놀 성분은 대부분 껍질과 씨눈에 포함돼있다.

 

실제 껍질과 씨눈이 곡류에서 차지하는 무게는 15~17% 정도지만 곡류 전체 페놀 성분의 83%가 이들 부위에 몰려있다. 이들 페놀 성분은 그동안 무더위로 신진대사가 과열되면서 몸에 쌓인 유해산소 등 노폐물들을 신속하게 제거하는 효과를 발휘한다.

 

껍질과 씨눈을 함께 먹을 수 있는 옥수수야말로 안성맞춤인 셈이다. 게다가 옥수수는 비타민 B의 보고다. 다른 과일이나 채소에서 볼 수 없는 장점이다.

길이 20짜리 옥수수 한 개만 먹어도 티아민 일일 권장량의 24%, 엽산 일일 권장량의 19%를 섭취할 수 있다.

티아민이나 엽산은 모두 비타민 B의 일종으로 이들은 인체를 자동차에 비유할 때 출력 향상제 역할을 한다. 같은 휘발유로 높은 마력을 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뜻이다.

당연히 힘이 나고 지치지 않게된다. 게다가 티아민의 두뇌활동 개선과 엽산의 기형아 예방 효과까지 덤으로 얻을 수 있다.

 

5. 단백질은 소량씩 자주, 그리고 저녁은 소량 섭취

 

단백질은 한꺼번에 많이 먹으면 모조리 몸밖으로 빠져나가기 때문이다.

몸에 축적되는 지방이나 탄수화물과 다르다. 소장에서 단백질은 아미노산의 형태로 시간당 7그램 정도가 최대로 흡수된다.

 

보통 4-5시간 정도 지나면서 흡수 되므로 한꺼번에 흡수할 수 있는 단백질은 30그램 정도다. 이것은 순수 단백질이므로 수분이 들어간 고기로 환산하면 대략 150 그램 내외다.

 

한근이 600그램이므로 4분의 1근이다. 즉 여러분이 회식 자리에서 보양식으로 고기를 4분의 1근 이상으로 먹게되면 나머지는 모조리 대변으로 빠져나간다는 뜻이다. 따라서 고기는 매일 조금씩 자주 먹는게 바람직하다.

그런데 단백질은 한가지 주의사항이 있다.

특수 역원작용이란 생리현상 때문이다. 음식을 먹고 영양소를 대사시키기 위해 인체가 소모하는 에너지를 말한다.

 

탄수화물은 7% 정도인데 비해 단백질은 30%에 달한다. 단백질은 자체 열량의 30%를 대사 시키는데 즉 체온을 올리는데 쓴다는 뜻이다. 즉 단백질을 먹으면 30분 정도 후 체온이 올라간다. 따라서 요즘처럼 더울 때 특히 저녁에 고기를 많이 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밤에 잘 때 체온 상승으로 숙면을 방해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여름철 고기는 가급적 아침이나 낮에 소량씩 자주 섭취할 것을 권유한다.

 

6. 습도를 관리

 

습도가 높으면 불쾌하기 때문이다.

두 가지 이유다.

첫째, 수증기 입자 자체가 피부에 닿으면서 열을 전달해서 체감온도가 상승 하기 때문이다. 건식 사우나는 온도계 눈금이 100도 가까이 되지만 화상을 입지 않는 것과 같은 원리다.

우주 공간의 인공 위성도 수백 도나 되는 태양 복사열에 견디는 이유도 열 에너지를 전달하는 공기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 습도가 높으면 피부에서 땀 증발을 방해해 끈적거리게 만들기 때문이다. 실제 습도가 올라갈수록 불쾌지수가 상승한다. 75 이상이면 절반이, 80 이상이면 대부분 불쾌하며, 68 미만이면 전원 쾌적하다.

 

그런데 장마철엔 기온보다 습도가 더 중요하게 관여한다. 예컨대 불쾌지수가 기온 28, 습도 90이면 81이지만 기온 30, 습도 60이면 79.

보통 15에서는 70%, 18~20에서 는 60%, 21~23에서는 50%, 24이상에서는 40%의 습도를 유지하는게 좋다.

 

하와이나 미국 캘리포니아가 전세계적 휴양지로 명성을 드날리는 이유도 높은 기온에 비해 습도가 낮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우리가 그곳에 갈 순 없다.

 

습도를 제거하려면 제습기와 에어컨이 현실적인 방법이다. 그리고 드라이어를 적극 활용하자. 샤워후 드라이어로 몸의 털 부분은 바짝 말리는게 좋다.

 

피지가 분비되는 모낭 주위 습도가 높으면 세균 감염 등 피부 질환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외출전 신발도 드라이어로 바짝 말리면 무좀에도 좋고 훨씬 촉감도 좋다.

 

7. 운동으로 피로물질을 쌓아두자.

 

열대야를 이기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낮에 운동으로 근육에 피로물질을 쌓아두면 밤에 잠이 잘 온다.

매일 한두 시간 이상 열심히 운동하자.

더울때 적당한 운동은 장시간 저강도 운동이다. 단시간 고강도 운동은 심장에 부담을 주며 몸이 탈진에 빠지게 만든다. 그리고 교감 신경을 자극하고 체열 발산을 유도해 야간 숙면을 방해한다.

 

천천히 오래 걷기나 배영처럼 격렬하지 않은 수영, 맨손 체조나 요가 같은 정적인 운동을 추천한다.

 

8. 샤워나 등목하기

 

잠자기 전 30분전쯤 약간 차가운 물로 샤워나 등목을 하자. 잠에 들려면 체온이 살짝 떨어지는게 좋기 때문이다.

너무 차가운 물은 좋지 않다. 조금 지나면 반사적으로 체열이 과도하게 올라가 숙면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샤워나 등목 후엔 타올로 피부의 물을 흘러내리지 않을 정도로만 닦고, 물기가 증발되도록 남겨둔다. 물이 증발되면서 기화열로 체열을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Copyrights ⓒ 개미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